검찰, LH 아파트 감리 담합 의혹 5개 업체 추가 압수수색 > Photo Focus

본문 바로가기

메인페이지로 가기

   한국어  English  中文  日本語

검찰타임즈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최종 기사편집 : 2024-06-17 22:25:19


Photo Focus

검찰, LH 아파트 감리 담합 의혹 5개 업체 추가 압수수색

페이지 정보

검찰타임즈 작성일23-11-09 11:52 조회524회 댓글0건

본문

 

b595f306d900f25948f86b0faeafe781_1699498
▲ 검찰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조달청이 발주한 아파트 건설 공사 감리(건설사업관리용역) 입찰 과정에서 수천억대 담합이 있었다는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추가 압수수색에 나섰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용성진 부장검사)는 9일 서울 강남구 소재 건축사사무소 등 5개 감리 업체에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업체들이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LH와 조달청이 발주한 행복주택 지구 등 아파트 건설공사의 감리 용역 입찰에서 순번, 낙찰자 등을 사전에 협의한 혐의(공정거래법 위반)를 수사하고 있다. 

 

지난 8월 말 희림종합건축사무소, KD 등 11개 건축사사무소의 사무실과 임직원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는데, 추가로 5개 업체의 담합 혐의를 확인해 수사를 확대했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이 된 업체들은 서울 강남 3곳, 경기 1곳, 대전 1곳 등 전국에 흩어져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수사선상에 오른 16개 업체 중 상당수는 LH 출신 직원을 둔 전관 업체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들이 따낸 용역 낙찰 규모가 1건당 수십억원에 이르는 점에 비춰 총 담합 규모는 수천억원대에 달할 것으로 추정한다. 수사 상황에 따라 그 규모는 더 커질 수 있다.

업체 간 짬짜미를 통해 감리 업체가 선정되면 공사 관리·감독이 부실하게 이뤄질 우려가 있다. LH 발주 아파트에서는 최근 철근 누락 등 부실 공사 사례가 다수 확인됐다.

검찰 수사와 별개로 경찰과 공정거래위원회도 철근 누락 아파트 시공사와 감리 업체 등을 수사·조사 중이다. 출처/연합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검찰타임즈
하존

검찰타임즈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상단으로
검찰타임즈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주)헤럴드 / 경기,아51300 / 등록일 : 2015년 9월9일 / 발행인 : 김영봉 / 논설위원: 김정민 / 편집인 : 김영미 / TEL031-775-2545
[본사] 경기도 양평군 청운면 벗고갯길 10 [서울사무소] 서울 동작구 상도로 160 / 청소년정보보호책임자:정연수
Copyright © http://www.pstimes.kr All rights reserved.| E-MAIL. pstimes-k@naver.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