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멘 반군, 홍해서 "이스라엘 선박 납치" 위협 뒤 화물선 나포 > 국방/외교

본문 바로가기

메인페이지로 가기

   한국어  English  中文  日本語

검찰타임즈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최종 기사편집 : 2023-12-15 22:46:00


국방/외교

예멘 반군, 홍해서 "이스라엘 선박 납치" 위협 뒤 화물선 나포

페이지 정보

검찰타임즈 작성일23-11-20 21:27 조회553회 댓글0건

본문

이스라엘군 "이스라엘 선박 아니고 이스라엘인 선원 없어"

日해운사 "불가리아·우크라·필리핀 등 선원 25명 탑승" 

 

9d8d1e31fe509caefc50750867905652_1700483
예멘 반군에 나포된 '갤럭시 리더'호© 제공: 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은 19일(현지시간) 예멘 반군 후티가 홍해 남부에서 화물선 1척을 나포했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은 피랍 선박이 튀르키예를 떠나 수에즈 운하를 거쳐 인도로 향하던 차량 운반용 화물선 '갤럭시 리더'호로, 선적은 바하마에 등록돼 있으며 선원 22명이 승선했다고 전했다.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갤럭시 리더호를 소유한 영국 회사의 일부 지분을 이스라엘 해운 재벌이 보유했고, 현재 일본 회사가 용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군은 나포 선박이 이스라엘 회사의 소유가 아니며 이 배에 여러 국적의 선원이 있지만 이스라엘인은 타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해운기업 '닛폰유센'(日本郵船)이 일본 정부에 연락해 "운항하고 있던 선박이 나포됐다"고 알렸다고 교도통신과 일본 공영방송 NHK가 20일 전했다.

닛폰유센은 "선박은 영국 회사 소유이고 배를 빌려 자동차 운반선으로 운항했다"며 선원 25명의 국적은 불가리아, 우크라이나, 필리핀, 멕시코, 루마니아 등으로 일본인은 없다고 설명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나포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면서 이란의 호전성이 증대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란과 우호적인 무장세력 후티는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 발발 뒤 이스라엘에 여러 차례 경고했다.

이달 14일에는 후티 지도자 압둘말리크 알후티가 방송을 통해 "우리는 우리 영해와 가까운 홍해를 운항하는 이스라엘의 모든 배를 눈을 부릅뜨고 계속 감시하고 있다"고 위협했다.

후티는 또 전쟁 이후 산발적으로 이스라엘 남부를 겨냥해 무인기와 미사일 공격을 가하기도 했다.​ 

이스라엘군이 나포 사실을 확인하기 수 시간 전 후티는 이스라엘 회사가 소유하거나 운용하는 모든 선박을 나포하겠다고 위협하면서 "모든 나라는 이스라엘 선박에 탄 자국민을 철수시키라"고 요구했다.  출처/연합뉴스

 

 

<저작권자 검찰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검찰타임즈
하존

검찰타임즈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상단으로
검찰타임즈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주)헤럴드 / 경기,아51300 / 등록일 : 2015년 9월9일 / 발행인 : 김영봉 / 논설위원: 김정민 / 편집인 : 김영미 / TEL070-7552-9416
[본사] 경기도 남양주시 해밀예당1로 272 신안인스빌 2310-302 [서울사무소] 서울 동작구 상도로 160 / 청소년정보보호책임자:정연수
Copyright © http://www.pstimes.kr All rights reserved.| E-MAIL. pstimes-k@nate.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