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민주당 지도부 아무도 연락 없어…어느 정도 마음 정했다” > 정치/경제

본문 바로가기

메인페이지로 가기

   한국어  English  中文  日本語

검찰타임즈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최종 기사편집 : 2023-12-15 22:46:00


정치/경제

이상민 “민주당 지도부 아무도 연락 없어…어느 정도 마음 정했다”

페이지 정보

검찰타임즈 작성일23-11-24 21:31 조회295회 댓글0건

본문

f6d76b9deb7d0f2b726a133a7ef4dc4d_1700829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AIST)에서 열린 한국 정치의 문제점과 개혁방안 강연 및 토론회에서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12월 초까지 탈당 여부 등을 결정하겠다고 밝힌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민주당 지도부에서 연락 온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거취에 대한 질문에 “어느 정도는 마음이 정해 졌다”면서도 국민의힘 합류 여부에 대해선 “모든 가능성, 만약 민주당과 결별할 경우 여러 가능성을 다 열어놓고 있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어 “제가 15일 전쯤에 말씀드린 건 자꾸 지금 소위 민주당 내 비명계 탈당 또는 신당, 이런 얘기들이 나오고 그것이 또 공천과 관련해서 공천을 마치 흥정한다, 그런 얘기들이 떠도니까 너무 구잡스럽게 보였다”고 덧붙였다. 

 

그는 “더는 질질 끌면 안 되겠다. 그래서 저는 뜻을 같이하는 지금 소위 원칙과 상식 모임의 의원들하고도 그런 점에서 입장 차이가 좀 있었다”라며 “저는 빨리 가부 간의 결론을 내려서 정리가 좀 필요하다는 쪽이고 그쪽에 있는 의원들은 좀 더 노력해야 된다”라고 했다.

 

그래서 “저는 탈당까지도 생각해야된다는 입장이었고 그쪽은 아직은 그런 얘기를 할 단계가 아니라고 했고 그런 차이 때문에 제가 그쪽 공동선언문에 참여를 안 했다”라며 “기본적인 인식이나 방향이나 이런 것들 고민은 다 같이 한다”고 전했다.

 

‘공개적으로 발언하셨기 때문에 민주당 지도부에서 연락해서 소통해보자, 이렇게 접촉하는 분 없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 의원은 “없다. 그런데 그걸 기대하거나 그걸 바라는 거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사람인 이상 (서운함) 든다"라며 "그러나 그게 본질적인 건 아니니까 그런가 보다 하겠는데 또 그럴 만한 사정이 있을지도 모르겠고 또 아무래도 5선이니까 좀 어렵게 생각하는 부분도 있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21일 혁신위 초청강연과 관련해선 “어쨌든 상대 진영에 있는 사람한테까지 한번 들어보겠다, 이런 여러 각도의 그런 진지한 자세를 보고 제가 그러한 그 모습에서 희망의 빛을 보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김웅국민의힘 의원이 자신에게 비대위원장을 맡아 당을 바꿔 달라고 요청한 데 대해선 “아직 그런 말씀을 드릴 단계는 아닌 것 같다”며 “김웅 의원이 워낙 사람을 좋게 보는 분이시라 마음이 푸근한 분이라 그렇게까지 저를 과대, 그렇게 평가해 주시고 하는 건 기분은 좋죠. 그런데 그런 거를 생각해 보거나 그럴 입장도 아니고 그럴 역량도 많지도 않다”고 했다.

 

국민의힘에서 중책을 맡을 경우에 대해선 “국민들이 바라는 건 민주주의 원리에 맞게끔 또 합리적으로 맞게끔 또 국민의 민생이 유능하게 하길 바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국민의힘으로 사실상 결정한 게 아니냐는 질문엔 “결정한 게 아니라 마음이 기울고 있는 것”이라며 “상황을 좀 지켜봐야 하는 부분도 있다”고 답했다. 출처/중앙일보

  

<저작권자 검찰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검찰타임즈
하존

검찰타임즈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상단으로
검찰타임즈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주)헤럴드 / 경기,아51300 / 등록일 : 2015년 9월9일 / 발행인 : 김영봉 / 논설위원: 김정민 / 편집인 : 김영미 / TEL070-7552-9416
[본사] 경기도 남양주시 해밀예당1로 272 신안인스빌 2310-302 [서울사무소] 서울 동작구 상도로 160 / 청소년정보보호책임자:정연수
Copyright © http://www.pstimes.kr All rights reserved.| E-MAIL. pstimes-k@nate.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