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 나만..!" 국정농단 주역 최순실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낸 '자필 편지'에는 도저히 눈 떼기 힘든 표현이 있다 > 정치/경제

본문 바로가기

메인페이지로 가기

   한국어  English  中文  日本語

검찰타임즈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최종 기사편집 : 2023-12-15 22:46:00


정치/경제

"○○인 나만..!" 국정농단 주역 최순실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낸 '자필 편지'에는 도저히 눈 떼기 힘든 …

페이지 정보

검찰타임즈 작성일23-11-22 21:06 조회303회 댓글0건

본문

 

9ecfc91643db71506ef4ff7865813da6_1700654
"○○인 나만..!" 국정농단 주역 최순실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낸 '자필 편지'에는 도저히 눈 떼기 힘든 표현이 있다© 제공: 허핑턴포스트코리아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18년형을 받고 복역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67)씨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자필 편지를 써 사면을 요청했다.

 

22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최씨 측 법률대리인 이경재(74·사법연수원 4기) 변호사는 이날 서울 서초구 법무법인 동북아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최씨가 직접 쓴 사면요청서를 발표했다.

 

최씨는 요청서에 "나의 사면에 대해 누구 하나 나서주지 않는 상황에서 나 스스로 (사면요청서를) 쓰는 것이 유일한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썼다.

이어 "저는 허울 좋은 비선 실세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공동정범으로 엮여 모든 것을 빼앗겼다"며 "모든 국정농단자와 청와대 전 비서관조차 사면·복권되는데 서민으로 남아있는 저에게는 형벌이 너무 가혹하다. 이번에 사면되지 않으면 현 정부에서는 제 사면·복권을 해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제가 사면·복권되면 오롯이 제 인생, 딸과 세 손주가 미래에 어깨를 활짝 펴고 살아갈 수 있는 삶을 살아갈 것"이라면서 "누군가의 그림자가 되어 빛에 가려진 어두운 삶은 절대 되풀이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 변호사는 경제적 어려움, 건강 악화 등을 사면 이유로 덧붙였다. 그는 "국정농단 관련 형사재판을 받고 실형을 선고받은 사람들은 최씨만 빼고는 모두 형기만료, 사면 등으로 자유롭게 일상을 영위하고 있다"며 "최씨에 대한 현재의 형 집행 상태는 이성과 양식의 기준으로 볼 때 형평성을 상실했다"고도 주장했다.

한편 2016년 11월 구속된 최씨는 2020년 6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뇌물 등 혐의로 징역 18년과 벌금 200억원, 추징금 63억원의 형이 확정돼 청주여자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다.     HuffPost - South Korea

<저작권자 검찰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검찰타임즈
하존

검찰타임즈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상단으로
검찰타임즈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주)헤럴드 / 경기,아51300 / 등록일 : 2015년 9월9일 / 발행인 : 김영봉 / 논설위원: 김정민 / 편집인 : 김영미 / TEL070-7552-9416
[본사] 경기도 남양주시 해밀예당1로 272 신안인스빌 2310-302 [서울사무소] 서울 동작구 상도로 160 / 청소년정보보호책임자:정연수
Copyright © http://www.pstimes.kr All rights reserved.| E-MAIL. pstimes-k@nate.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