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대북 송금 이화영 유죄, 이재명 유죄 선고” > 정치/경제

본문 바로가기

메인페이지로 가기

   한국어  English  中文  日本語

검찰타임즈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최종 기사편집 : 2024-07-17 22:47:44


정치/경제

조선일보 “대북 송금 이화영 유죄, 이재명 유죄 선고”

페이지 정보

검찰타임즈 작성일24-06-08 22:10 조회1,377회 댓글0건

본문

3707f741cfa5672dda122c0db3ddcd18_1717852
▲더불어 민주당 이 재명대표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유죄를 받았다.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이 2019년 이화영 부지사 요청으로 북한에 스마트팜 사업비 500만달러, 이재명 경기도지사 방북 비용 300만 달러 등 800만달러(약 110억)를 대납했다는 의혹이 핵심이다. 수원지법은 7일 이 전 부지사의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 혐의를 인정해 징역 9년 6개월 중형을 선고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치검찰 사건 조작 특별대책단은 7일 “검찰이 수사를 조작했다는 정황이 계속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재판부가 검찰의 주장을 상당 부분 채택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특검을 통해 반드시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지난 3일 대북송금 관련 검찰조작 특검법을 발의했다.  

 

조선일보는 8일자 사설 에서 “유죄판결은 예견된 것이었다. 외화 밀반출에 관여한 쌍방울 임직원들이 사실을 인정했고, 김성태 전 회장도 돈을 건네고 북측 인사에게 받았다는 영수증까지 제출했다. 조작할 수 없는 진술과 증거”라고 했다. 

 

이 신문은 “판결문에 이재명 대표에 대한 직접 언급은 없다. 하지만 이 대표는 2019년 5월 북측에 자신의 방북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북측이 방북 대가를 요구하자 쌍방울 김 전 회장이 대납했다는 것이 수사 결과”라면서 “이 대표는 자신은 몰랐다고 하지만 이화영씨는 이 대표가 대북사업 책임자로 직접 영입한 사람”이라며 이 대표를 사실상 공모자로 지목했다. 이어 “이 사건은 이화영씨가 유죄로 인정되면 이 대표도 유죄를 피하기 어려운 구조”라고 강조한 뒤 “민주당은 이 사건을 수사한 검찰을 수사하겠다며 특검법까지 발의했다. 도를 넘은 사법 방해를 멈춰야 한다”고 했다. 

중앙일보도 같은 날 사설 에서 “경기도지사였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방북을 위해 북한에 불법적으로 거액을 건넨 사실을 인정한 판결”이라고 평가한 뒤 “이번 사건만큼 피고인과 주변 인물이 시종 비상식적인 언행을 일삼으며 재판을 지연시킨 사례를 찾기 힘들다”고 했다. 

 

중앙일보는 “이 전 부지사는 당초 ‘방북 비용 300만 달러’ 부분을 이 대표에게 보고했다고 밝혔으나, 이후 허위 진술이었다고 번복했다. 이 전 부지사는 1년 넘게 재판을 받다가 법관 기피 신청을 내 재판을 지연시켰다. 최근엔 검사가 ‘검찰청 술판 회의’를 만들어 진술을 회유했다고 주장했다”면서 “일련의 억지스러운 행태에 법원은 중형으로 답한 셈”이라고 했다. 이 신문은 “시중엔 사건의 내막을 누구보다 잘 아는 민주당이 유죄 판결을 예상해 선고 나흘 전 선제적으로 ‘방탄 특검법’을 강행했다는 의구심이 퍼져있다. 민주당은 이제라도 특검법을 철회하고 사법 절차에 성실히 임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했다. 

한국일보도 같은 날 사설 <“이재명 방북 사례금” 법원이 인정한 쌍방울 대북송금 실체>에서 “아직 1심이긴 하지만 이 대표의 기소로까지 이어질 수 있는 사안인 만큼, 민주당은 특검 추진을 중단하고 정당성을 획득한 검찰 수사에 협조하는 게 옳다”며 특검법 철회를 요구했다. 이 신문은 “높은 형량에서 알 수 있듯 법원은 이 사건을 ‘죄질 불량한 정경유착’으로 봤다”면서 “이번 판결이 소모적으로 치닫던 검찰과 야당의 대결 국면을 진정시키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 민주당이 특검 추진의 뜻을 굽히지 않는다면, 정작 국민들의 지지가 높은 ‘채 상병 특검법’ ‘김건희 특검법’ 등의 동력까지 훼손시킬 우려가 있다”고 했다.  

 

한겨레도 같은 날 사설 에서 민주당의 검찰조작 특검법에 부정적 입장을 드러냈다. 이 신문은 “항소심 재판이 남아 있는 상황에서 정치적 공방만 확대하기보다는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데 집중하는 게 정도”라고 한 뒤 “진술 조작은 엄중한 사안인 만큼 의혹이 있다면 진상을 규명해야 하지만, 당사자라고 할 수 있는 민주당이 이 사건과 관련해 특검법을 주도하는 것은 불필요한 오해를 부를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도 야당 수사에만 집중한다는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앞으로 수사 과정에서 공정성 논란의 여지를 남겨선 안 된다”고 했다. 출처/미디어오늘

<저작권자 검찰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검찰타임즈
하존

검찰타임즈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상단으로
검찰타임즈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주)헤럴드 / 경기,아51300 / 등록일 : 2015년 9월9일 / 발행인 : 김영봉 / 논설위원: 김정민 / 편집인 : 김영미 / TEL031-775-2545
[본사] 경기도 양평군 청운면 벗고갯길 10 [서울사무소] 서울 동작구 상도로 160 / 청소년정보보호책임자:정연수
Copyright © http://www.pstimes.kr All rights reserved.| E-MAIL. pstimes-k@naver.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